본문 바로가기

주니어2

[주니어 개발자 이직 1] 이력서 쓰기 * 저의 매우매우!!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물론 스펙이나 경력이 화려하다면 그것만으로도 빛나는 이력서가 되겠지만, 화려한 경력이 없는 나는 이력서에 꽤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주변 주니어 친구들에 비해 서류 합격률이 꽤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진짜 가족관계부터 쓰는 사람이 있더라...) 아무튼, 내가 생각하는 좋은 이력서 작성하는 방법을 정리해보았다. 0. 나를 어필하는 수단 이력서는 "나를 어필하는 수단"과 같다고 생각한다. 당연한 말 같지만, 서류합격 뿐 아니라, 이후 면접장에서 나의 어떤 점을 어필하고 싶은지 생각해서 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평소에도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는 성실한 성격"을 어필하고 싶다면, 단순히 "평소에도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는 성실한 성격입니다."라는 문장을.. 2020. 12. 15.
[주니어 개발자 이직] 내가 이직을 준비한 방법들 주변의 주니어 개발자 지인들을 보면, 이직에 애를 먹는 모습을 많이 보아왔다. 실력이 좋은데도 서류전형에서 연거푸 탈락하는 사람도 있었고, 다른 기회가 없었다며 원치않는 회사의 면접만 보러다니는 사람도 있었다. 나도 누구나 들으면 우와! 하는 대기업에 다니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스스로 아쉽지 않은 이직을 해 왔기에 내 생각을 공유하고 싶어 글을 작성하게 되었다. 나는 이직이란 '나'라는 상품을 파는 것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상품을 좋은 곳에 비싸게 팔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좋은 상품이 되는 것은 단기간에 이루기 어려우니 우선 제외하고, 이미 준비된 상품을 팔기만 한다고 가정해보자. 내가 직접 만든 머그컵을 판매한다고 상상해보겠다. 우선 매력을 잘 드러낼 수 있는, 깔끔하게 잘 찍은 사진과 상.. 2020. 12. 15.